02.982.4959

단지내 해링턴 탑 공인중개사사무소

최정원

02-982-4959/010-8748-2137

좌측SMS

  • 0 / 6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서울 전셋값 심상찮다…하락세 13주 만에 스톱, 물량 확 줄어

중앙일보입력 2022.05.09

올해 들어 안정세를 유지하던 서울 아파트 전세 시장에 경고등이 켜졌다. 수요는 늘고 있지만 전세 물건이 큰 폭으로 줄었다. 게다가 새 아파트 입주 물량 마저 부족하다 보니 수급 불균형이 심화할 가능성이 크다.

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주(2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13주 만에 보합세로 전환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은 지난 1월 마지막 주 -0.02%를 기록하며 하락 전환한 뒤 내림세가 이어졌다. 민간조사기관인 부동산R114의 지난주 조사(4일 기준)에서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1% 오르며 14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가격의 선행지표 격인 수급지수 역시 오름세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주(2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이번 주 94.7을 기록하며 대선이 끝난 3월 14일(89.6) 이후 7주 연속 상승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 3월 첫째 주(7일 기준) 120.6에서 이달 첫째 주(2일 기준) 128.2로 두 달 동안 7.6P 올랐다.

KB부동산이 협력 부동산 4000여곳을 설문 조사해 산출하는 서울 아파트 전셋값 전망지수도 3월 92.8에서 지난달 99.8로 올랐다. 이 지수가 100을 넘으면 전셋값 상승 전망이 우세하다는 의미다.
 

▲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13주 만에 하락을 멈췄다.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최근 시중은행이 전세자금대출 규제를 일부 완화하면서 가격을 낮춘 급전세 등이 빠르게 소화된 것을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다. 실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4월 말 기준 전세자금 대출은 전월 말(131조3349억원) 대비 2086억원 증가한 131조5435억원으로 나타났다.

수요가 늘고 있지만, 시장에선 전세 물건이 큰 폭으로 줄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8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전세 물건은 2만5980건으로 두 달 전(3만585건)과 비교해 17.8% 감소했다.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